HANSAE QUARTERLY MAGAZINE

VOL.33 SUMMER

NEWS

NBA KIDS 보도자료


“패션업계, 1분기 실적 껑충 뛴 브랜드 어디?”
 ‘스포츠 헤리티지’,
 ‘신명품’, ‘가성비’가 매출 키웠다


- 1분기 매출 성장세를 보인 패션 브랜드들 주목… MZ 소비자 선호 트렌드 실적으로 나타나 

- ‘NBA’, ‘배럴’ 등 운동 일상화 & 유니폼 스타일의 블록코어룩 유행 흐름 타고 매출 신장세 

- 신명품, 디자이너 브랜드 등 국내외 컨템포러리 브랜드 및 가성비 살린 SPA 브랜드도 좋은 성적 거둬



“패션업계, 1분기 실적 껑충 뛴 브랜드 어디?” 

‘스포츠 헤리티지’, ‘신명품’, ‘가성비’가 매출 키웠다

- 1분기 매출 성장세를 보인 패션 브랜드들 주목… MZ 소비자 선호 트렌드 실적으로 나타나

 - ‘NBA’, ‘배럴’ 등 운동 일상화 & 유니폼 스타일의 블록코어룩 유행 흐름 타고 매출 신장세 

- 신명품, 디자이너 브랜드 등 국내외 컨템포러리 브랜드 및 가성비 살린 SPA 브랜드도 좋은 성적 거둬

한세엠케이 NBA-NBA키즈 23 S/S 시즌 화보컷

경기 불황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성장중인 패션 브랜드들이 있다. 올 1분기 호실적을 기록한 브랜드들의 키워드는 ‘스포츠 헤리티지’, ‘신명품’, ‘가성비’로 요약된다. 블록코어(Blokecore) 트렌드와 함께 MZ 세대를 중심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스포츠 헤리티지부터, 색다른 스타일과 감성으로 소비자를 사로잡는 신명품 및 디자이너 브랜드, 그리고 합리적 가격대로 신상 아이템들을 부담 없이 접할 수 있는 SPA 브랜드들의 약진까지, 각자의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실적 성장세를 이루고 있는 브랜드들을 살펴봤다.

스포츠 헤리티지 브랜드 찾는 소비자 늘며 NBA, 배럴 등 매출 성장세↑

먼저 눈길을 끄는 것은 스포츠 헤리티지를 갖춘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뜨거운 반응이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오운완’, ‘갓생’ 열풍과 함께 다양한 스포츠 유니폼을 활용한 블록코어룩의 인기가 급상승함에 따라, 스포츠 라이선스 브랜드 및 애슬레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올해도 이어지고 있는 것. 한세엠케이가 전개 중인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 ‘NBA’ 와 ‘NBA키즈’는 1분기 마감 실적 기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0%, 75% 매출 신장세를 기록했다. 이들 브랜드는 실제 미국 NBA팀 로고, 아이콘 등을 활용, 스포티 무드의 브랜드 헤리티지를 보다 직관적으로 전달해 고객 호응이 높다. 특히 올해는 트렌디한 2023년 S/S 시즌 제품으로 고객들의 취향을 적극 공략한 점이 소비심리를 관통했다. 고객 피드백과 선호도를 반영, 소재 및 디자인을 개선한 NBA 바시티 점퍼는 완판을 기록했으며, NBA키즈 역시 바시티 점퍼, MA-1 점퍼 등 스트리트 캐주얼 감성을 담아낸 제품군으로 높은 판매고를 달성했다. 이에 더해 팝업스토어 및 프라이빗 행사, 전속 모델 기용 등 고객 맞춤형 전략적 마케팅도 적극 전개했다.더네이처홀딩스의 워터스포츠 브랜드 ‘배럴’은 1분기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배럴은 엔데믹 전환에 따른 수상·레저 스포츠 용품의 수요 급증에 맞춰 상품 구성 및 공급 전략을 더욱 경쟁력있게 강화했다. 그 결과  전년 동기 대비 186.8% 증가한 매출 84억 원 성과를 올렸으며, 스윔 카테고리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4배 이상 매출이 증가했다. 골프웨어 브랜드 ‘까스텔바작’도 1분기 흑자를 이뤘으며, 영원무역홀딩스의 ‘노스페이스’도 처음으로 2천억 원대를 돌파했다. 이 밖에 스타일 커머스 플랫폼 에이블리는 스포츠, 애슬레저 브랜드의 1분기 거래액이 전년 대비 12배 이상 늘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스포츠 관련 브랜드의 호실적은 아동복 부문에서도 이어졌다. 나이키키즈, 조던키즈 등을 전개하는 한세엠케이의 ‘플레이키즈-프로’는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3% 증가했다. 애슬레저 브랜드 ‘젝시믹스’의 경우 1분기 기준 키즈 브랜드 매출이 2022년 4분기 대비 50% 신장했으며, 물놀이나 체육 교실에서 두루두루 입을 수 있는 레깅스 상품의 매출도도 급성장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 메종키츠네 ‘스위트 수베니어스 캡슐 컬렉션’ 화보컷

“나만 아는 그 브랜드” 

국내&해외 컨템포러리 브랜드 열풍 이어지면서 1분기 매출↑

MZ세대 고객을 중심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컨템포러리 브랜드 분야에서도 긍정적인 성과들이 다수 돋보였다. ‘신명품’으로 불리는 해외 수입 브랜드부터 감도 높은 스타일과 유니크한 감성이 돋보이는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들의 우수한 실적이 업계 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메종키츠네, 아미, 르메르, 자크뮈스 등 해외 신명품 브랜드를 적극 발굴, 전개하고 있는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올 1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매출 11.0%, 영업이익 35.7% 증가했다. 특히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전체 매출 중 약 30%를 해외 브랜드 매출이 차지했다. 그중에서도 ‘아미’와 ‘메종키츠네’는  각각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50%, 20%가량 증가해 탄탄한 인기를 입증했다. 한섬은은 최근 아워레가시, 가브리엘라 허스트, 토템 등 해외 브랜드 론칭에 따른 신명품 포트폴리오 확대 등에 힘입어 1분기 매출이 전년 대비 소폭 증가세를 보이기도 했다.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 역시 무서운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그중에서도 단독 매장들을 통해 고객 접점을 확장한 브랜드들의 성장세가 눈길을 끈다. 여성복 브랜드 ‘시에(SIE)’는 더현대서울 내 입점한 매장이 지난 3월 한 달 매출을 7억 원을 기록했으며, 지난 1월 더현대서울에 입점한 ‘마뗑킴’도 월 평균 6억 원 이상의 매출고를 올리며 2030대 소비자들의 발길을 끌고 있다.

고물가 부담 속 저렴한 가격대의 ‘SPA 브랜드’도 약진 이어가…스파오, 에잇세컨즈 등 인기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대와 최신 유행 스타일을 빠르게 적용하는 SPA 브랜드들도 좋은 성적을 거뒀다. 높아지는 물가 부담, 빠르게 변화하는 패션 트렌드 등으로 인해 합리적인 가격대의 일상복을 찾는 소비자들을 중심으로 SPA 브랜드 제품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랜드의 여성 SPA 브랜드 ‘미쏘’의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0% 증가했으며, 작년 매출 4000억 원을 돌파한 ‘스파오’ 역시 올 1분기에도 전년 대비 30% 이상 매출이 증가하는 등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스파오의 경우 올해 중국 직진출에 나서며 글로벌 SPA 브랜드로 발돋움한다는 전략이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SPA 브랜드 ‘에잇세컨즈’도도 올해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0% 증가하며 흑자 기조를 이어가고 있으며, 해외 SPA 브랜드인 ‘자라(ZARA)’와 ‘H&M’, ‘유니클로’도 작년 호실적을 거둔 후 올해도 꾸준히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발행일: 2024년 2월 창간일: 2014년 7월 등록번호: 영등포, 바00169 발행인: 김동녕 편집기획: 대외협력팀

한세예스24홀딩스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30, 6층 T. 02)3779-0800


Copyright ⓒ 2023 hansaei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