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요정 이팀장의 레시피

알아두면 활용하기 좋은 

다섯 가지 국 요리

찌개나 반찬은 종류가 많은데 국을 끓이려고 하면 뭘 어떻게 끓여야 할지 많이 고민됩니다. 이번에 알려드리는 다섯 가지의 국 레시피를 가지고 있다면 재료만 조금씩 바꿔서 활용을 해보신다면 앞으로 밥상에서 국 걱정은 안 해도 될듯해요. 그럼 알아두면 좋을 다섯 가지 국 레시피 알려드리겠습니다.


김치콩나물국

첫 번째 김치콩나물국입니다 봄이 되면 김장김치가 적당히 익어서 감칠맛이 많이 올라오는데요. 이럴 때 김치찌개를 많이 드시는데 찌개보다는 콩나물 넣고 시원하게 김칫국을 끓이면 밥 말아먹기도 좋고 해장에도 좋습니다. 저는 기본적으로 김치와 두부 콩나물만 넣어서 끓이는걸 좋아하는데 데친 오징어나 계란을 풀어서 끓여도 아침식사 때 국한가지로 맛있게 드실 수 있으실 거예요.


재료

김치 200g, 콩나물 200g, 두부 1모, 다진 마늘 1큰 술, 대파 1대, 물 1리터, 참 치액 3큰 술, 소금 약간, 고춧가루 1큰 술


만들기

❶ 김치와 두부는 한 입 크기로 썰고 콩나물은 흐르는 물에 씻어서 건져놓는다 

❷ 냄비에 물을 넣고 끓인 다음 김치를 넣어 끓이고 김치 국물이 있으면 5큰 술정도 넣어 한소큼 끓인다 

❸ 다진 마늘과 콩나물을 넣어 3분 정도 더 끓이고 참치액과 소금, 고춧가루 를 넣어 간을 맞춘다 

❹ 어슷 썬 대파를 넣어 마무리한다

건새우 아욱국

보통 된장국은 배추나 시금치로 많이 끓이시는데 저는 풋풋한 아욱과 건새우 넣은 된장국을 자주 끓여 먹어요. 아욱이 된장국을 끓이면 맛도 잘 어울리고 시금치보다 부드러워서 밥 말아서 김치랑 먹어면 한 그릇 뚝딱이에요. 아욱과 새우가 궁합이 잘 맞아서 건새우도 좋고 생새우도 있으면 같이 끓여서 드셔보세요.


재료

아욱 200g, 건새우 20g, 된장 2큰 술, 다진 마늘 1큰 술, 대판1/2대, 참치액 1 큰 술, 물 1.2리터


만들기

❶ 아욱은 물에 씻고 소금을 약간 뿌린 후 진액이 벗겨지도록 씻는다 

❷ 냄비에 물을 끓이고 된장을 풀고 다진 마늘을 넣는다 

❸ 손질한 아욱과 건새우를 넣고 끓이다가 참치액으로 간을 한다 

❹ 어슷 썬 대파를 넣어 마무리한다


닭곰탕

뭔가 소고기로 국은 많이 끓이는데 닭고기로는 국을 많이 못 끓이는거 같아요. 아마 손질이나 방법이 어려워서 그런 거 같은데 저는 간단하게 끓일 수 있으면서 손질이 어렵지 않고 한 그릇 보양식처럼 먹을 수 있는 닭곰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닭다리와 닭가슴살을 이용해서 간단하게 끓여 맑은 국물에 대파만 넣어서 드셔도 되고 숙주나 무를 채 썰어서 다양하게 활용해서 속 편하게 드실 수 있으니 간단 닭곰탕 꼭 만들어보세요.


재료

물 2.5리터, 닭 가슴살 500g, 닭다리 500g, 통마늘 10개, 통후추 10알, 대파 2대, 소금


만들기

❶ 냄비에 물을 붓고 닭 가슴살 닭다리를 넣어 20분간 푹 끓인다 

❷ 거품이 올라오면 걷어내며 끓이다가 통마늘 통후추 대파 1대를 넣어 20분 정도 더 끓인다 

❸ 국물이 뽀얗게 올라오면 불을 끄고 국물은 채에 밭쳐서 걸러낸다 

❹ 닭고기는 손으로 뼈를 발라내고 살을 한 입 크기로 찢는다 

❺ 국물은 소금 간을 하고 그릇에 담아 발라낸 살과 잘게 썬 대파를 올린다

들깨미역국

보통 미역국은 그냥 끓이거나 조개 소고기를 넣어서 많이 끓이지만 저는 가끔 들깨 넣은 미역국이 생각나는 거 같아요. 맑은 미역국과 다르게 뒷맛이 고소하고 한 그릇만 있으면 다른 반찬 없이도 든든하답니다. 고기가 안 들어가도 보양식 먹은 기분이 들어서 더 좋은 거 같습니다.


재료

불린 미역 200g, 들깻가루 5큰 술, 들기름 2큰 술, 참치액 2~3 큰 술, 소금 약간, 다진 마늘 1큰 술


만들기

❶ 냄비에 불린 미역과 들기름을 달달 볶는다 

❷ 미역이 들기름을 먹고 볶아지면 다진 마늘을 넣어 20초만 더 볶다가 물을 붓는다 

❸ 미역국이 끓기 시작하면 물에 풀어놓은 들깨가루를 넣어서 밑이 눌어붙지 않도록 잘 젓는다 

❹ 참치액과 소금으로 간을 한 후 한소끔 더 끓여낸다

황태달걀국

해장에 좋고 아침에 더 생각나는 황탯국입니다. 보통은 황태를 달달 볶아서 보얗게 국물을 내서 달걀을 풀어 끓여내는 게 보통인데요. 이러면 달걀을 빨리 저어서 국물이 탁해지거나 먹고 나면 가라앉은 활태만 많이 보이기도 하더라고요. 저는 황태를 양념해서 달걀을 묻혀서 끓여보니 너무 간단하고 국물도 맑고 황태와 달걀을 같은 비율로 먹을 수 있어서 자주 이렇게 끓여봅니다. 다양한 방법으로 끓여도 담백하고 맛있는 황탯국 꼭 만들어보세요.


재료

황태채 40g, 달걀 1개, 대파 1대, 다진 마늘 1 큰 술, 참기름 1 큰 술, 국간장 2 큰 술, 소금, 후추


만들기

❶ 황태는 다진 마늘 참기름 국간장 1큰 술에 양념을 해 재 워놓는다 

❷ 재워놓은 황태에 달걀을 풀어서 잘 섞어놓는다 

❸ 물을 끓여 국간장과 소금으로 살짝 간을 하고 달걀에 버 무린 황태를 한 조각씩 넣는다 

❹ 10분 정도 끓이다가 후추와 잘게 썬 대파를 올린다


약력

이정웅은 ‘요리요정 이팀장’이라는 이름으로 유튜브와 각종 기고를 통해 활약하며 쉽고 맛있는 요리를 전파 중이다. 궁중음식연구원 입문, 의궤, 고조리서 과정을 이수했으며 궁중음식 체험지도사 자격증을 보유했다. 한라식품 총괄이사로 재직 중이며 쿠킹스튜디오 ‘요리요정 이팀장 컴퍼니’를 운영하고 있다. 요리하는 즐거움과 먹는 즐거움을 아는 이 시대의 味(미)남으로 불리고 싶은 바람이 있다. 

발행일: 2024년 2월 창간일: 2014년 7월 등록번호: 영등포, 바00169 발행인: 김동녕 편집기획: 대외협력팀

한세예스24홀딩스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30, 6층 T. 02)3779-0800


Copyright ⓒ 2023 hansaein All rights reserved.